>임신육아>산후관리 교실
 
출산 직후의 관리 와 관련된 정보
자연분만을 한 경우   제왕절개를 한 경우  
훗배앓이와 회음통증   산모의 첫 소변과 대변  
젖몸살에 대처하는 방법  
 
제목 : 자연분만을 한 경우


자연분만은 진통으로 오랜 시간 고생을 하기는 하지만 제왕절개보다 자궁 수축과 몸 회복이 빨라 입원 후 3일이면 퇴원을 할 수 있습니다. 순산을 한 경우에는 출산 후 푹 자고 나서 8시간 정도 지나면 마음대로 걸어 다닐 수 있고, 몇 가지 주의사항만 지키면 별다른 어려움 없이 원래의 생활로 돌아가게 됩니다.


분만을 마친 산모는 회복실로 옮겨져 2시간 정도 안정을 취하게 됩니다. 이것은 혹시 있을 지 모를 출혈이나 쇼크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입니다. 다행히 산모에게 이상이 없으면 입원실로 가서 7~8시간 동안 숙면을 취합니다. 출산을 치르는데 굉장히 많은 양의 에너지가 소모되었으므로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적당한 양의 식사를 하도록 합니다.
또한 출산이 끝난 후에는 적어도 6시간 이내에 소변을 보아야 합니다. 출산 후 방광 조직은 굉장히 눌리기 때문에 출산 후에도 마비되었던 느낌이 풀리지 않아 정상적인 신경이 돌아오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적당한 때에 소변을 보아야 방광에 무리가 가지 않아 염증을 일으키지 않습니다. 소변을 참으면 방광염이 되기 쉬우므로 3~4시간에 한번씩은 화장실에 가도록 노력합니다.
분만 직후부터는 오로에 대한 처치도 받게 됩니다. 출산 후 3시간 정도가 지나면 피가 섞인 붉은색의 점액질 ‘오로’가 나옵니다. 좌욕과 열 치료를 받는데, 좌욕은 대개 비데를 통해 이루어집니다. 좌욕과 열 치료 후에는 깨끗한 패드를 다시 댑니다.
순산을 했다면 대개 출산 후 잠을 푹 자고 나서 8시간이면 걸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갑자기 일어서서 걸으면 출산 때 혈액 손실로 현기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처음에는 꼭 보호자나 간호사의 도움을 받도록 합니다.




힘든 출산과정을 겪었지만, 하루가 지나면 몸은 어느 정도 회복이 됩니다. 미지근한 물로 수건을 적셔 목이나 겨드랑이 등 몸을 닦아줍니다. 혹시 몸에 이상이 있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면 회진 때 의사에게 물어 몸의 상태를 점검합니다. 조금씩 몸을 움직여도 좋은 상태가 되면 몸을 뒤척이는 등의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몸이 나른하다고 해서 누워만 있으면 오히려 몸의 회복이 늦어집니다. 그러므로 병원에서부터 산욕 체조를 조금씩 해 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에는 무리하지 말고, 화장실을 가거나 침대 위에서 조금씩 움직이는 가벼운 몸동작부터 시작합니다.
오로는 붉은색으로 계속 나옵니다. 오로의 양이 전날에 비하여 상당히 많아지지만, 특별한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혈액이 덩어리째 비친다면 의사와 간호사에게 알려야 합니다. 아직 초유는 나오지 않으나, 아기에게 모유를 먹이기 위해 유방 마사지를 하면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산모가 퇴원하기 전에 의사는 종합적인 체크를 합니다. 신생아실에 있는 아기도 여러 가지 검사를 받습니다. 마지막으로 전체적인 검사를 해 보고, 이상이 없으면 바로 퇴원 수속을 마치고 퇴원을 합니다.
빠르면 이날부터 초유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원활한 수유를 위해 유방 마사지를 본격적으로 실시하고 아기에게 젖을 빨리거나 유축기를 사용하여 젖을 짜냅니다. 젖을 빨리 짜내면 자궁 수축이 빨라져 회복을 돕습니다.




아기를 낳고 나면 늘어났던 자궁이 수축하는 동안 훗배앓이가 시작되는데, 훗배앓이란 임신 중에 커졌던 자궁이 분만 후 본래대로 돌아오면서 생기는 통증으로 3~4일쯤 계속되다가 저절로 없어집니다. 초산보다는 경산모에게 더욱 심한데, 견디기 어려울 경우는 의사의 처방에 따라 진통제를 1~2회 맞을 수도 있습니다. 또 회음부 절개나 출산 때 파열된 부위를 봉합한 사람은 상처 때문에 약간의 고통을 느끼게 됩니다. 대개 저절로 녹아 없어지는 실을 사용하기 때문에 따로 실밥을 뽑을 필요가 없으나, 회음부가 완전히 아무는 데는 3~4주의 시간이 걸립니다. 이때 만약 잠을 못 잘 정도의 훗배앓이나 회음절개 부위에 통증이 있으면 간호사에게 알려 조치를 받도록 합니다.
오로는 깔끔하게 처리해야 합니다. 회음부 소독은 오로가 그칠 때까지, 산후 3일까지는 3~5시간마다, 또 변을 보고 나서도 반드시 합니다. 방법은 손을 깨끗이 닦고 앞쪽에서 뒤쪽으로 매번 소독면을 교환하여 닦습니다. 좌욕(둔부를 전부 담그고 약 10분간 앉아 있기)은 혈액순환을 돕고, 소독의 효과가 있으므로 출산 후 3~4일은 수시로, 이후 3~4일은 매일 아침 저녁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병원에는 대부분 전용 좌욕기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한편 모유수유를 원치 않는 경우에는 미리 의사에게 알려 젖을 말리는 약을 먹고 유방을 탄력붕대로 동여매어 빨리 젖이 마르도록 합니다. 젖을 말리는 약은 보통 1~2주 정도 복용합니다.




ⓒ GC 헬스케어
  관련질병: 본 자료는 회원 전용 서비스 입니다.
따라서 먼저 로그인 해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회원가입 전이시라면 회원가입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과목:
  회원님의 집(회사)근처 병원 :
  추천 건강검진:
 
 
1359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46, 도담빌딩 A동 7층/ Tel: 02-2040-9100/ Fax: 02-2040-9101
(주)녹십자헬스케어 / 대표자: 전도규 / 사업자등록번호: 120-86-559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강남-14520호
Copyright ⓒ GC healthcare Corp, All rights reserved.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이용안내 즐겨찾기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