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테마건강
[건강] 척추가 굳는 희귀 질환, 강직성 척추염 2020-09-01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강직성 척추염으로 인한 산정특례자의 건강보험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환자수는 연평균 1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직성 척추염의 발병시기는 15~35세 사이인 사춘기나 성인 초기에 서서히 시작하고, 우리나라에서는 30대에 가장 많은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반적으로 남자에서 여자보다 유병률이 3~4배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강직성 척추염의 발생과 원인

강직성 척추염은 척추에 만성적인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초기에는 척추 관절과 인접 조직에 염증이 발생하여 섬유성 반흔을 남기기 시작하여 고관절과 어깨관절, 인대, 관절낭에도 침범하여 골성강직이 생깁니다. 또한 이러한 관절 외에도 눈, 폐, 심장, 신장, 말초신경에 영향을 주어 전신에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강직성 척추염의 원인은 분명하지 않지만 유전적인 요인이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백인의 90%에서 HLA-B27 항원이 발견되며 일부에서 발현되어 강직성 척추염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증상

가장 큰 특징은 척추에 골염과 관절염이 발생합니다. 척추 전체와 등의 만곡이 사라지고 결합조직이 딱딱해지고 염증이 척추 전체에 퍼지면 척추가 굴곡 없이 한 덩어리의 뼈로 보이는 죽상 척추로 악화됩니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허리 통증과 강직이 심하고, 활동하면 통증과 강직이 완화되나 빠른 속도로 더 나빠져 척추 외에 인대, 근육 등 전신으로 퍼지게 됩니다. 나아가 둔부, 무릎, 어깨관절로 진행되어 경화되고 결국은 머리와 목을 위로 들지 못하여 목은 머리가 수평면을 향한 채 경직되면서 허리를 펴고 물건을 집을 수 없게 됩니다.

관절 증상 외에도 발열, 피로, 식욕부진, 체중감소가 나타나기도 하며 홍채염, 골다공증이 동반됩니다.

진단

X-ray검사 상 척추의 굴곡이 없어지면서 척추후만곡이 증가하여 말기에는 대나무처럼 보이는 중상척추 모양이 나타납니다. 혈액검사 상 특이적이지는 않지만 만성적인 염증 과정으로 염증을 나타내는 수치가 상승합니다. 특징적으로 HLA-B27 항원이 양성이면서 류마티스 인자는 대부분 음성으로 나타납니다.

치료

강직성 척추염은 완치가 아닌 증상의 완화, 척추와 관절의 가동성 유지, 합병증 최소화를 위한 치료를 합니다.

등, 둔부와 다른 관절을 신전시키는 스트레칭 위주의 운동을 합니다. 그리고 심호흡을 하며 수영이나 수중운동이 관절의 움직임 유지를 위해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척추를 직선으로 유지하기 위한 단단한 매트리스와 매우 얕은 베개를 사용하고 일상생활에서 바른 자세를 위해 하도록 노력합니다.

아스피린이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스테로이드 등을 투약하는 약물치료를 병행하며 일상적 생활이 힘든 상태가 되면 교정을 위해 경추 융합술, 절골술 등의 수술적 치료를 시행합니다.

김라희
녹십자헬스케어 의학전문기자
前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식이] 식품 조리 시 벤조피렌 섭취를 피하는 법
[어린이_건강] 아동에게 발생하는 장폐색의 주요 원인, 장중첩증
Globalsign SSL Site Seal 1359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46, 도담빌딩 A동 7층/ Tel: 02-2040-9100/ Fax: 02-2040-9101
(주)녹십자헬스케어 / 대표자: 전도규 / 사업자등록번호: 120-86-559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강남-14520호
Copyright ⓒ GC healthcare Corp, All rights reserved.